한국시인협회상

 




한국시인협회상
1
한국시인협회상

역대 수상자

 
 1회   1957년  김수영  生活/ 동백/ 폭포/ 병풍/ 눈

 2회   1958년  김춘수  雨季/ 부다페스트에서의 소녀의 죽음/ 꽃 /꽃을 위한 序詩/ 소년

 3회   1959년  전봉건  꽃/천상의 악기?豹범/ 고전적인 속삭임 속의 Ⅲ.Ⅳ.Ⅵ.Ⅷ

 4회   1972년  정한모  序章/ 밤의 水路/ 나비의 여행/ 그저 댓 間쯤/ 睡眠의 숲 누비는
                     허영자  감/ 봄/ 白磁 / 겨울햇볕/ 긴 봄날

 5회  1973년  김광림  풍경/ 갈등/ 0/ / 壬子/ 乞人

 6회  1974년  조병화  먼 외국에 떠날 때마다/ 한번은 절에서/ 1962년 음력 6월3일/
                              그저 눈물이/ 우린 서로 주소도 모르리

 7회  1975년  김남조  사랑 草書 1.6.7.11.15.16.23.32.37.38.40.43.47.51.54.63.78.83.94.95
                    홍윤숙  他關의 햇살(1.麗日 2,가을.도시.入口에 3.내가 사는 마을)/ 情非/ 당신은 오늘

 8회  1976년  박재삼  어떤 歸路/ 엿장수의 가위소리/ 그 기러기 마음을 나는 안다/
                               아기 발바닥에 이마 대고/ 잠 못 드는 밤에

 9회  1977년  이형기  랑겔한스섬의 가문 날의 꿈/ 폭포/ 奇蹟/ 사랑歌/ 손가락
                    이유경  보리/ 嚴冬의 강물/ 柏山소식/ 明禮에서/ 守山누나

10회  1978년  김종삼  북치는 소년/ 民間人/ 나의 本籍/ 돌각담/ 詩人學校

11회  1979년  성찬경  나사1/ 나사2/ 나사3/ 나사4/ 나사5

12회  1980년  정진규  오세요, 오세요/ 집/ 들판의 비인 집이로다/ 峰雪/ 곳곳에 가을이 당도하였으매

13회  1981년  김요섭  이경희

14회  1982년  김영태 시집 『여울묵 비오리』
                      박제천 시집 『律』

15회  1983년  강우식 시집 『파도조』
                     오세영 시집 『가장 어두운 날 저녁에』

16회  1984년  김여정 시집 『어린 신에게』
                      이 탄 시집 『대장간 앞을 지나며』

17회  1985년  박의상 시집 『비위는 저의 길을 가로막는다』 
                     조창환 시집 『나자로 마을의 새벽』

18회  1986년  감태준 시집 『종로별곡』 
                     김초혜 시집 『사랑굿』 성춘복 시집『바깥 세상에 띄우나니』

19회  1987년  이승훈 시집 『당신의 방』

20회  1988년  조정권 시집 『하늘이불』

21회  1989년  장 호 시집 『동경 까마귀』

22회  1990년  이성선 시집 『새벽 꽃향기』

23회  1991년  박희진 시집 『북한산 진달래』

24회  1992년  박성룡 시집 『동백꽃』

25회  1993년  김형영 시집 『기다림이 끝나는 날에도』

26회  1994년  신중신 시집 『바이칼호에 와서』

27회  1995년  김종해 시집 『별똥별』

28회  1996년  이건청 시집 『코뿔소를 찾아서』

29회  1997년  범대순 시집 『아름다운 가난』

30회  1998년  박상천 시집 『5679는 나를 불안하게 한다』

31회  1999년  노향림 시집 『후투티가 오지 않는 섬』

32회  2000년  허만하 시집 『비는 수직으로 서서 죽는다』

33회  2001년  이수익 시집 『눈부신 마음으로 사랑했던』

34회  2002년  홍신선 시집 『자화상을 위하여』

35회  2003년  오탁번 시집 『벙어리장갑』

36회  200년4  신달자 시선집 『이제야 너희를 만났다』

37회  2005년  최창균 시집 『백년 자작나무 숲에 살자』/ 제1회 젊은 시인상 : 유홍준

38회  2006년  신현정 시집 『자전거 도둑』/ 제2회 젊은 시인상 : 권혁웅

39회  2007년  한영옥 시집 『아득한 얼굴』/ 제3회 젊은 시인상 : 박현수

40회  2008년  원구식 시집 『마돈나를 위하여』 /제4회 젊은 시인상 : 길상호

41회  2009년  나태주 시집  『눈부신 속살』/제5회 젊은 시인상 : 윤관영

42회  2010년  강인한 시집  『입술』/제 6회 젊은 시인상 : 강경호

43회  2011년  허형만 시집  『그늘이라는 말』  /제7회 젊은 시인상 : 손택수

44회  2012년  유안진 시집 『둥근 세모꼴』  /제8회 젊은 시인상 : 이재훈

45회  2013년  김후란 시집  『새벽, 창을 열다』  /제9회 젊은 시인상 : 김병호

46회  2014년  이근배 시집  『추사를 훔치다』 / 제10회 젊은 시인상 : 윤성택

47회  2015년  이명수 시집  『바람코지에 두고간다』 / 박주택 시집  『또 하나의 지구가 필요할 때』
                     제11회 젊은 시인상 : 정재학
48회  2016년  최문자 시집 『파의 목소리』  /제12회 젊은 시인상 : 고 영.

49회  2017년  문효치 시집 『모데미풀』  /제13회 젊은 시인상 : 전윤호 『천사들의 나라』.